본문 바로가기

Game/PC

FIFA(피파) 22 세일할 때 저렴하게 구매해서 맘 편하게 축구 게임을...

반응형

FIFA 22 세일할 때 저렴하게

구매해서 즐기는 게...

 

얼마 전 스팀과 오리진에서

피파 22 67% 할인하길래..

구매하려고 했더니.. 전작을

구매해서 그런 건지.. 10%

추가 할인을 받아서 77%

할인.. 덕분에 15,180원으로

구매하여.. 즐기게 되었는데요

 

음.. 피파와 같은 축구 게임은

온라인을 하지 않는다면..

굳이 발매와 동시에 구매를

하기에는 다소.. 가격이 창렬..

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되도록

할인할 때 구매하고 있습니다.

 

예전 피파 20 간만에 공식 한글화

라는 점에 뽐뿌 받아서 당시엔..

예구로 구매하긴 했지만.. 말이죠;

 

 

피파 20.. 21, 22까지 플레이를

하면서 달라지는 점은.. 글쎄요..

사소한 부분들이 조금씩만...

로스터 제외하곤 거의 비슷해서;;

단, 이번에는 내 클럽 만들기라는

점이 있다보니.. 그 부분만큼은..

나름 나쁘진 않았다.. 랄까요??

 

 

예전에 위닝에선 구단주 모드가

있어서 꽤 좋았는데.. 피파 시리즈

에서는 구단주 모드라던가 아니면

수석코치 모드 같은 게 있었다면

좀 더 색다른 경험이 되었을 듯

싶은데.. 뭐.. 그건 아마 어렵겠죠;;

 


여튼.. FIFA 22 커리어 감독 모드

게임을 즐길 때 내 클럽 만들기로

선택하고 팀을 만든 뒤 게임을

했지만.. 나름 괜찮네요 +ㅅ+

 

단, 아쉬운 점이라고 한다면..

커스텀 마이징의 한계랄까요?

로고라던가 유니폼 등은 유저가

별도로 만든 이미지를 적용할 수

있게 했다면 어땠을까.. 싶네요;

 

위닝 시리즈에선 그런 점이 꽤나

괜찮아 보였는데.. 아쉽...

 

 

여튼.. 커리어 모드.. 즉 싱글로

즐기는 게임이라 돈의 압박이

없는 게 좋다 보니(!?) 극악의 조건

팀을 만들고 치트 엔진으로 돈을

올려서 저만의 우주 방위대(!?)

저만의 갈락티코 1기를 만들어서

게임을 즐기게 되었는데요..

 

팀을 생성할 때 선수들의 스탯을

좋게 해 놓으면 생태계가 개판이

되다 보니.. 되도록이면.. 능력치가

개판(?)인 선수들로 운영했답니다.

 

 

늘 그렇듯.. 감독 생성하는 게

가장 귀찮은 일 중에 하나죠..

 

프리 시즌은.. 일단 패스하고..

 

 

스탯이 아주.. 훌륭한(!?) 선수들..

전부 방출시키고 싶었지만..

2명인가? 3명밖엔 방출이 안돼서;;

일단 방출시킬 애들 다 시켜놓고

저만의 주전 멤버 팀을...

 

 

음바페 선수를 데려올까...

싶었지만.. 음바페 선수의...

스탯과 체감 성능은 ㅎㄷㄷ..

해서 게임의 재미를 떨어뜨리는

효과마저 생기더라구요..

그래서 음바페 선수를 제외하고

영입을 했답니다. ^0^;;

 

 

피파 22 게임도 뭐랄까..

나름 계속 발전하는구나..

싶었던 시뮬레이션 화면..

얼추 FM 스럽다..라는

느낌마저 들어서 꽤 좋은데

아주 예전에 발매했다가

이젠 판매하고 있지 않은

토탈 클럽 매니저(나중에는

피파 매니저로 게임명 변경)

역시 꽤 괜찮았던 게임인데

다시 한번 더 발매해볼 생각이

없는지.. EA에 격렬하게

물어보고 싶어 지네요;;

 

 

반응형